큐리언트는 항바이러스 면역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물질 'Q601'을 발굴해 동물 실험에서 이종백신의 효능을 높여준 데이터를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일반 A형 독감(H1N1) 백신투약 후 조류독감(H5N1) 바이러스 감염시 대부분 생쥐가 사망한 반면, Q601로 명명된 해당 물질을 경구 투약 후 일반 A형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생쥐는 조류독감에 대한 면역이 활성화돼 생존률이 90% 넘게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매년 전세계 독감 유행 예측을 통해 독감 백신의 선 생산이 이루어지지만 예측이 빗나갔을 경우 백신 효과가 제한적으로 나타나 많은 환자들의 발생하고 사망하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번 발견과 같이 이종백신 접종으로도 효과를 보일 수 있다면 바이러스의 대유행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큐리언트는 “현재 독감바이러스(Influenza virus)를 통해 확인된 Q601의 효과는 현재 유행 중인 코로나19(Covid19)에도 적용 가능하며, 특히 향후 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했을 시에도 기존에 개발된 백신을 통해 항바이러스 면역을 유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큐리언트는 Q601의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외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앞으로의 대유행에 대비하는 광범위 백신이 개발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항바이러스 면역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물질 Q601을 발굴해 동물 실험을 통해 그 효과를 확인했다. 큐리언트 자료 제공.

▲항바이러스 면역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물질 Q601을 발굴해 동물 실험을 통해 그 효과를 확인했다. 큐리언트 자료 제공.


김성민 기자 sungmin.kim@bios.co.kr
출처 biospectator
원본링크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9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