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신약 개발업체 티움바이오는 지난해말 이탈리아 제약사 키에지와 폐질환 치료 신약 후보물질(NCE401)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출 규모는 계약금 100만달러를 포함해 임상 단계별 성공에 따라 총 7400만달러(약 820억원)에 달한다.

티움바이오에 따르면 이 후보물질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와 항암제로 동시에 개발 중인 물질로, 이번 계약은 폐섬유증에 한정된다. 아직 임상시험에 진입하지 못한 초기 단계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원인 불명의 폐손상 및 섬유화로 5년내 환자의 60% 이상이 사망하는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시장규모는 2015년 약 1조원에서 2025년 3조5000억원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계약에 따라 키에지는 후보물질의 글로벌 임상과 상업화를 맡는다. 키에지는 호흡기 질환 영역의 신약을 연구개발하고 판매하는 제약사로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전세계 6개국에서 R&D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017년 기준 매출액은 2조2000억원이다.

티움바이오는 2016년 SK케미칼의 신약 개발부서가 분사한 스타트업이다. 현재 면역항암제, 섬유증 및 혈우병 치료제 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전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김병호 기자
출처 매일경제
원본링크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9&no=2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