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이 특허 출원·제품화·자회사 설립 등 기술사업화를 통한 수익 창출에 적극 나선다.
 
고대구로병원은 지난 21일 오후 3시 의생명연구원 준공식을 갖, ‘미래의학, 우리가 만들고 세계가 누린다’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첫발을 내디뎠다고 22일 밝혔다.
 
연면적 3407`㎡·지하 2층~지상5층으로 준공된 의생명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사업비의 일부를 기부 받아 신축됐다. 신관과 병원 외부에 있는 융복합연구원 중간 지점에 위치해 연구시설과 접근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의생명연구원 2층에는 정밀 의료기기 플랫폼 3층에는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 등이 위치해 있으며, ‘ 모레퍼시픽 플로어’로 명명된 4~5층에는 92개의 연구좌석과 세미나실 등이 배치됐다.
 
지하와 1층에는 3D 프린터, 주사전자 현미경, 유세포 분석기, 조직슬라이드 스캐너, 세포관찰 분석시스템, 유전자증폭장치 등을 포함해 총 28종 39개의 장비가 설치됐다. 고대 구로병원은 상반기 중 24개의 장비를 추가 설치해 연구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실험벤치 수도 기존 156개에서 221개로 늘었고, 약 150명의 연구원이 다방면의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303건 지식재산권·608건 특허출원
 
또 고대구로병원은 지난 6년 간 해외출원 44건을 비롯해 303건의 지식재산권을 등록했고, 해외 75건·PCT 73건 등을 포함해 608건의 특허출원, 총 2100여편의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아울러 세포치료 분야·환자 맞춤 나노영상기기 개발·유방암 표적치료제 개발 등으로 효율성을 극대화 할 방침이다.
 
우선 병원은 지난 20년 동안 세포치료 임상 적용을 위한 연구에 매진한 결과, 해당 분야의 연구업적을 보유 중이다. 특히 국내 생명공학산업체와 공동연구를 통해 피부각질세포 및 섬유아세포 치료제의 제품화, 당뇨발 등 만성창상의 치유 등을 가능케 했다.
 
세포치료는 미용성형에도 응용돼 보형물 삽입이나 수술 없이 간단한 세포주입만으로 코성형·주름성형 등을 가능하게 했다.
 
병원은 신종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는데, 지난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대유행 이후 복지부가 조직한 ‘신종인플루엔자 범부처사업단’ 운영을 통해 연구개발 인력 양성·중증환자 진료지침·항바이러스제 치료지침 등을 구축했다.
 
여기에 다중 인플루엔자 진단키트·3가세포배양 인플루엔자백신 상업화를 주도하고, 세계 최초로 4가 세포배양 인플루엔자백신 상업화에 성공해 임상현장에서 이용되고 있다.
 
병원 종양내과 연구팀은 유방암 표적 신약개발에 있어 국내외 특허출원 및 고려대의료원 산학협력단 자회사 ‘테라캔’을 설립하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기존에 개발된 유방암 표적치료제는 고가인데다 유방암 중 20% 가량만 차지하는 HER-2타입 등에만 적용할 수 있어 혜택 받는 환자 수가 적었다.
 
고대구로병원이 개발한 압타머 기반 신약이 출시될 경우 표적항암치료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유방암 표적치료제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승규 병원장은 “고대 구로병원은 현재 100여 개 바이오 벤처 및 관련 기관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투자와 사업화 창출을 통해 고대 구로병원을 중심으로 한 주변지역을 ‘미국의 실리콘밸리처럼 의료산업의 메카’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재우 기자 ko@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원본링크 http://www.dailymedi.com/detail.php?number=840301&thread=22r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