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4회 B&M리더스클럽…政, 규제완화 공감대

1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뉴스1 주최 '제4회 B&M 리더스클럽' 에참석한 정부 관계자들은 "신사업 육성을 위해 규제를 최소화하고 기업·연구자 중심의 정부 연구개발(R&D)과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바이오 담당 정부부처들이 신사업 육성을 위해 규제를 최소화하고 기업·연구자 중심의 정부 연구개발(R&D)과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14일 뉴스1 주최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회 바이오&메디칼(B&M) 리더스클럽'에 참석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관계자들은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을 육성하려면 유연한 규제와 지원방안이 필요하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이백규 뉴스1 대표는 인사말에서 "문재인 정부가 구상하는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의 비전이 무엇인지 궁금해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정부가 아낌없이 인프라에 투자하고 기업들이 마음놓고 일하도록 규제장벽을 없애달라는 요구가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세제 지원과 펀드조성 등 정부가 세심하게 살필만한 분야가 많다"고 덧붙였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사회가 변화하는 흐름에 대응해 우수한 바이오 제품이 나오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오 신사업은 맞춤형으로 최소한의 규제를 받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며 "산업의 발전속도에 따라 규제도 발전적으로 만들어가는 입장을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류 식약처장은 "바이오·제약·헬스케어 분야는 4차산업의 핵심으로 정부 국정과제에도 포함돼 있다"며 "이런 흐름에 발맞춰 뉴스1이 주최한 B&M 리더스클럽 참석자들이 바이오산업을 이끌 리더로서 서로 교류하고 정보를 나누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백규 뉴스1 대표는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회 B&M 리더스클럽' 인사말에서 "정부가 바이오 인프라에 투자하고 기업들이 마음놓고 일하도록 규제장벽을 없애달라는 요구가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연간 20조원가량의 국가 R&D사업 예산권을 가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바이오 분야에서 실패할 위험성이 높더라도 혁신을 이끌 도전적인 연구과제에 힘을 실어주겠다고 밝혀, 앞으로 지원정책 변화를 예고했다.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4차산업을 성장시키려면 현 R&D 시스템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성공률이 97%에 이르는 연구과제보다는 도전적인 시도가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연구자들의 자율성도 존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현재 생명윤리법이나 제품을 개발하는 임상시험 단계부터 규제가 많다"며 "앞으로 업계 의견을 듣고 기업들이 활발히 비즈니스를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태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바이오의약품 개발 지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형태로 기업들이 초기 신약물질을 개발하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협조를 요청하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기업발표에서 소량의 혈액으로 수십종의 질환을 한번에 진단하는 '3차원 고정화 기술'을 소개했다. 이 기술은 2차원적인 진단 도구보다 스크리닝 범위가 넓어 에이즈(AIDS)나 C형간염, B형간염 바이러스 등의 감염여부를 바로 진단할 수 있다. 현재 미국과 유럽 등에 특허가 등록돼 있다.

한편 이날 'B&M 리더스클럽'에는 김형기 셀트리온 대표와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 서진식 일동제약 부사장, 김경식 베스티안재단 이사장, 김종문 툴젠 대표,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송순욱 SCM생명과학 대표, 이종서 앱클론 대표, 강경선 강스템바이오텍 대표, 박현숙 세포바이오 대표,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 이정일 제이영헬스케어 대표,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 이도영 옵토레인 대표, 이문수 이노테라피 대표,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 임정희 인터베스트 전무,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 상무, 김성재 미래에셋대우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했다.

1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뉴스1 주최 제4회 B&M 리더스클럽 조찬간담회에서 이백규 뉴스1 대표(오른쪽 두 번째),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이영성 기자

출처 뉴스원

원본링크 http://news1.kr/articles/?3101241